지하공간통합지도의
지하안전관리 핵심 기반정보 역할 기대

Writer. 이진혁(국토교통부 공간정보진흥과)

“땅이 꺼지고 있다…지하수 난개발이 원인”, “최근 4년 서울서 싱크홀 2,960건 발생..전국의 80%” 각종 미디어를 통해 이와 같은 제목의 기사를 보는 것이 익숙해져 가는 시점이다. 지난 2014년 잠실에서 지반침하가 발생했을 때와는 다르게 잦은 싱 크홀 발생으로 국민들의 경각심도 점점 사그라들고 있다.
그러나 지반침하 사고는 최근에도 상하수도관의 손상, 굴착공 사에 의한 영향, 지하매설물 부실 및 손상 등의 원인으로 빈번 히 발생하고 있다. 불과 며칠 전에도 대전 동구 모 아파트 인근에 서 지반침하가 발생해 주민이 대피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렇 듯 지반침하 사고는 실생활에서 국민 안전에 위협을 가하는 존 재로 급부상하였다.
지반침하 사고의 발생 위치는 수도권이 약 80% 이상의 발생률 을 보이고 있다. 원인은 50% 이상이 상하수도관의 손상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그 외에도 다짐 불량 등 굴착공사에 의한 영 향이 약 23%, 기타 매설물 부실 및 손상에 의한 경우가 약 22%로 밝혀졌다.
이와 같은 원인으로 발생하는 지반침하, 더 나아가 지하공간의 안전사고는 미리 예방할 수 있지 않을까? 국토교통부에서는 90 년대부터 상수도, 하수도 등 인공적인 지하정보와 시추, 관정, 지 질 등 자연적인 지하정보에 대한 구축과 관리를 지속하고 있다.
다만, 이와 같은 정보를 하나로 모아 활용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통합·활용 체계가 없었던 것이다.

그림1. 각종 지하공간 안전사고

그림1. 각종 지하공간 안전사고

이에 국토교통부에서는 지하안전사고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예방, 그리고 국민 보호를 위해 싱크홀 예방대책을 마련, 범정부 민관합동 특별팀을 구성하고, 지반침하 예방대책을 발표하는 등 지하안전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특히, 2015년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 기본계획을 수립한 후 지속적으로 대도심지 우선으로 지하공간통합지도를 구축하고 있다. 각 기관별로 흩어진 지하정보를 한 데 모으고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만으로도 지하공간통합지도의 구축은 고무적이다.
지하공간통합지도에는 지하시설물 6종(상수도, 하수도, 통신, 난방, 가스), 지하구조물 6종(지하철, 공동구, 지하상가, 지하 차도, 지하보도, 지하주차장), 지반정보 3종(시추, 관정, 지질) 을 핵심정보로하여 각종 주제도가 포함되어 있다. 지하시설물의 경우 기구축한 2D 지하시설물 정보를 3D로 만들어 활용성을 높이며, 지하구조물은 준공도면을 확보하고 측량을 수반하여 3D로 구축한다. 그리고 지반정보의 경우 각 기관별로 구축· 관리되는 시추, 관정, 지질 정보를 수집하여 3D 지반정보로 만 들어낸다.

그림2. 지하공간통합지도의 개념도

그림2. 지하공간통합지도의 개념도

지하공간통합지도를 어디에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정부에서는 지하를 안전하게 개발하고 이용하기 위한 안전관리체계를 확립하고 지반침하로 인한 위해를 방지하고 공공의 안전을 확 보하기 위해 지난 2016년 1월 1일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 법」(약칭 : 지하안전법)을 제정하고, 2018년 1월 1일 시행을 앞 두고 있다. 지하안전법에서는 지하안전영향평가의 의무화를 명 시하고 있다. 여기에 지하공간통합지도의 핵심 활용처가 나온 다. 지하안전영향평가, 사후지하안전영향평가, 지하안전점검, 지반침하위험도평가 등 지하안전관리 분야에서의 지하공간통 합지도 활용의 핵심내용은 각 수행 흐름에 따른 기반 정보를 제 공하고 기존의 정보와 새롭게 획득된 정보를 종합하여 분석 결 과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뿐만 아니라 지하시설물 관망관리, 노 후 하수관 관리 등 지하공간 개발 및 관리, 도시 안전진단, 지반 침하 위험지역 분석, 매몰지 인명구조 등 재난·재해, 지하공간 근접 시공, 굴착 및 터 파기 공사 등 건설분야 등 무수히 많은 활 용처가 있다.
그러나 오래된 데이터의 정확도 향상, 신규로 생성되거나 변경 되는 지하정보의 반영 등 아직까지 풀어나가야할 숙제들이 많 다. 보이지 않는 지하공간의 정보를 구축하는 데는 분명 한계가 있을 것이다. 특히, 과거 기술이 발달하지 않은 시점에 구축된 정 보들에 대한 우선적인 정확도 개선이 필요하다. 그리고 현재의 정보만을 통합한 형태로는 분명 한계가 있다. 갱신되는 지하정 보들의 반영과 사용자 활용을 위한 제공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며, 일원화 된 지하정보 통합·활용체계의 구축 추진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이는 하나의 정부기관의 노력만으로는 이루어질 수 없다. 지하 정보를 생성·관리·활용하는 모든 공공 및 민간기관이 함께 노력하고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모든 관련 기관의 노력으로 만 들어지는 지하공간통합지도는 단순히 정보를 담는 그릇이 아닌 지하안전관리, 더 나아가 안전한 국토관리의 핵심 기반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지하공간통합지도의
지하안전관리 핵심 기반정보 역할 기대

Writer. 이진혁(국토교통부 공간정보진흥과)

“땅이 꺼지고 있다…지하수 난개발이 원인”, “최근 4년 서울서 싱크홀 2,960건 발생..전국의 80%” 각종 미디어를 통해 이와 같은 제목의 기사를 보는 것이 익숙해져 가는 시점이다. 지난 2014년 잠실에서 지반침하가 발생했을 때와는 다르게 잦은 싱 크홀 발생으로 국민들의 경각심도 점점 사그라들고 있다.
그러나 지반침하 사고는 최근에도 상하수도관의 손상, 굴착공 사에 의한 영향, 지하매설물 부실 및 손상 등의 원인으로 빈번 히 발생하고 있다. 불과 며칠 전에도 대전 동구 모 아파트 인근에 서 지반침하가 발생해 주민이 대피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렇 듯 지반침하 사고는 실생활에서 국민 안전에 위협을 가하는 존 재로 급부상하였다.
지반침하 사고의 발생 위치는 수도권이 약 80% 이상의 발생률 을 보이고 있다. 원인은 50% 이상이 상하수도관의 손상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그 외에도 다짐 불량 등 굴착공사에 의한 영 향이 약 23%, 기타 매설물 부실 및 손상에 의한 경우가 약 22%로 밝혀졌다.
이와 같은 원인으로 발생하는 지반침하, 더 나아가 지하공간의 안전사고는 미리 예방할 수 있지 않을까? 국토교통부에서는 90 년대부터 상수도, 하수도 등 인공적인 지하정보와 시추, 관정, 지 질 등 자연적인 지하정보에 대한 구축과 관리를 지속하고 있다.
다만, 이와 같은 정보를 하나로 모아 활용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통합·활용 체계가 없었던 것이다.

그림1. 각종 지하공간 안전사고

그림1. 각종 지하공간 안전사고

이에 국토교통부에서는 지하안전사고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예방, 그리고 국민 보호를 위해 싱크홀 예방대책을 마련, 범정부 민관합동 특별팀을 구성하고, 지반침하 예방대책을 발표하는 등 지하안전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특히, 2015년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 기본계획을 수립한 후 지속적으로 대도심지 우선으로 지하공간통합지도를 구축하고 있다. 각 기관별로 흩어진 지하정보를 한 데 모으고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만으로도 지하공간통합지도의 구축은 고무적이다.
지하공간통합지도에는 지하시설물 6종(상수도, 하수도, 통신, 난방, 가스), 지하구조물 6종(지하철, 공동구, 지하상가, 지하 차도, 지하보도, 지하주차장), 지반정보 3종(시추, 관정, 지질) 을 핵심정보로하여 각종 주제도가 포함되어 있다. 지하시설물의 경우 기구축한 2D 지하시설물 정보를 3D로 만들어 활용성을 높이며, 지하구조물은 준공도면을 확보하고 측량을 수반하여 3D로 구축한다. 그리고 지반정보의 경우 각 기관별로 구축· 관리되는 시추, 관정, 지질 정보를 수집하여 3D 지반정보로 만 들어낸다.

그림2. 지하공간통합지도의 개념도

그림2. 지하공간통합지도의 개념도

지하공간통합지도를 어디에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정부에서는 지하를 안전하게 개발하고 이용하기 위한 안전관리체계를 확립하고 지반침하로 인한 위해를 방지하고 공공의 안전을 확 보하기 위해 지난 2016년 1월 1일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 법」(약칭 : 지하안전법)을 제정하고, 2018년 1월 1일 시행을 앞 두고 있다. 지하안전법에서는 지하안전영향평가의 의무화를 명 시하고 있다. 여기에 지하공간통합지도의 핵심 활용처가 나온 다. 지하안전영향평가, 사후지하안전영향평가, 지하안전점검, 지반침하위험도평가 등 지하안전관리 분야에서의 지하공간통 합지도 활용의 핵심내용은 각 수행 흐름에 따른 기반 정보를 제 공하고 기존의 정보와 새롭게 획득된 정보를 종합하여 분석 결 과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뿐만 아니라 지하시설물 관망관리, 노 후 하수관 관리 등 지하공간 개발 및 관리, 도시 안전진단, 지반 침하 위험지역 분석, 매몰지 인명구조 등 재난·재해, 지하공간 근접 시공, 굴착 및 터 파기 공사 등 건설분야 등 무수히 많은 활 용처가 있다.
그러나 오래된 데이터의 정확도 향상, 신규로 생성되거나 변경 되는 지하정보의 반영 등 아직까지 풀어나가야할 숙제들이 많 다. 보이지 않는 지하공간의 정보를 구축하는 데는 분명 한계가 있을 것이다. 특히, 과거 기술이 발달하지 않은 시점에 구축된 정 보들에 대한 우선적인 정확도 개선이 필요하다. 그리고 현재의 정보만을 통합한 형태로는 분명 한계가 있다. 갱신되는 지하정 보들의 반영과 사용자 활용을 위한 제공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며, 일원화 된 지하정보 통합·활용체계의 구축 추진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이는 하나의 정부기관의 노력만으로는 이루어질 수 없다. 지하 정보를 생성·관리·활용하는 모든 공공 및 민간기관이 함께 노력하고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모든 관련 기관의 노력으로 만 들어지는 지하공간통합지도는 단순히 정보를 담는 그릇이 아닌 지하안전관리, 더 나아가 안전한 국토관리의 핵심 기반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2018-05-25T13:53:23+00:00